THE SOUL SAUCE meets KIM YULHEE   소울소스meets 김율희

press-kit-button(24).png

 "한국의 맛과 멋을 바탕으로 한 정서와 태도를 레게/덥, 소울, 재즈, 싸이키델릭의 색채로 펼쳐내는 한국의 대표 레게밴드 '소울소스' 그리고 전통음악씬 뿐만 아니라 세계적으로도 주목받고 있는 소리꾼 ‘김율희’와의 콜라보레이션. 레게와 판소리라는 의외의 조합이 만들어내는 파워풀하고도 영적인 사운드가 귀와 마음속에 녹아든다"

소울소스 meets 김율희가 3월 4일 신작 Swallow Knows (디지털/ 7인치 바이닐)를 발표한다. 한국의 맛과 멋을 바탕으로 한 정서와 태도를 레게/덥, 소울, 재즈, 싸이키델릭의 색채로 펼쳐내는 한국의 대표 레게밴드 ‘소울소스’ (ex 노선택과 소울소스)와 전통음악씬 뿐 아니라 세계적으로 주목받고 있는 소리꾼 ‘김율희’와 협업으로 판소리를 현대적인 레게/덥의 사운드스케잎으로 풀어내 토속음악의 현대화된 사운드를 제시한 전작 Version(2019)에 이어 1년 만에 발표하는 신작이다.
작년 한해 일본의 유서깊은 레코드사인 피바인(P-Vine)과의 계약을 시작으로 후지락 페스티벌(Fuji Rock Festival)을 비롯 월드뮤직엑스포(WOMEX), 트랜스 뮤지컬즈(Trans Musicales), 케네디 센터 (Kennedy Center) 등 세계 각국을 대표하는 십여개국 음악 축제에서 그들만의 독창적인 사운드와 퍼포먼스를 보여주었던 ‘소울소스 meets 김율희’는 기존의 레게와 전통 음악의 굴레에서 벗어나 ‘독창적인 사운드를 창조해 낸 특별한 밴드, 그 어느 곳에서도 들어 본 적 없는 새로운 음악’이라는 찬사를 받으며 작년 한해 Top 10 World Music Album of the Year (Spin The Globe, 미국), 올해의 레게 앨범 (Music Magaiaze, 일본), 그리고 한국대중음악상 최우수 재즈-크로스오버 앨범에 노미네이트 되며 대중들에게 더 많이 소개되었다. 이번 신작은 ‘제비가’를 모티브로 한국의 판소리가 녹아든 강렬한 레어그루브 레게/덥으로 ‘특히 7인치 바이닐로 발매되는 이번 싱글은 디지털과 아날로그의 균형잡힌 질감을 극대화한 소울소스만의 사운드를 즐기는것에 부족 함이 없는 요소가 될 예정이다. 특히 7인치 바이닐로 발매되는 이번 싱글은 디지털과 아날로그의 균형잡힌 질감을 극대화한 소울소스만의 사운드를 즐기는것에 부족함이 없는 요소가 될 예정이다. A면은 8분 원곡의 싱글 버 전, B면은 귀와 마음속에 녹아드는 새로운 풍경을 만들어낸 덥(Dub) 버전으로 결성 초기부터 모든 앨범을 작업해온 거장 덥와이져/엔지니어 ‘우치다 나오유키’ 와 4년에 걸친 소울소스와의 신뢰와 협업의 진면목을 느낄수 있다.

 Hailing from Seoul, Korea, NST & The Soul Sauce meets Kim Yulhee is a roots-music group that warms your heart and makes your soul dance.

Their unique sound has elements of reggae/dub, jazz, afrobeat, funk, soul, psychedelic blended with deep rooted Korean traditional sound. In 2017, NST & The Soul Sauce joined forces with a multi- award winning Korean pansori vocalist Kim Yulhee to create one of the most unique cross-genre mashup tunes that has never been heard before.   he most unexpected yet quavering, powerful spiritual sound of reggae and pansori will explode, dance and melt in your ear and heart.

 ノ・ソンテクとソウルソースが、歌い手のキム・ユルヒと伝える今、ここから、私たちのバージョンVersion “すべてのバージョンversionはオリジナルoriginalをその根拠とし、すべてのオリジナルは、さまざまなバージョンを通じて時空間を越えて息づく”

Tレゲエ/ダブ、ジャズ、アフロビート、ファンク、ソウル、サイケ デリックの要素を内包する独自のサウンドと、深く根ざした韓国の 伝統的な音楽を融合させ、未知のサウンドスケープを創出する韓国 を代表するレゲエ・バンド、NST(ノ・ソンテク)&ザ・ソウル・ ソース。2016年にシングル「Heaven is Here / Song for Rico」でデ ビューして以来、日本のフジロックフェスティバル(2016年)やア メリカのシエラネバダ・ワールド・ミュージック・フェスティヴァル(2017年)、コロンビアのサーキュラート(2017年)、チリのエ ン・オービタ(2018年)といった世界各地を代表する音楽フェスに 招聘され、2017年にはリー・ペリーのアメリカ・ツアーのオープニ ング・アクトに抜擢されるなど、異例の躍進を続けてきた。2017年、彼らはジャンルを超越した未曾有の楽曲を生み出すために、ユネスコの無形文化遺産に登録された韓国の伝統的民俗芸能、パンソリの歌い手、キム・ユルヒと手を組んだ。そして、2019年3月、キム・ユルヒとのコラボレーションによりセカンド・アルバム 『ヴァージョン』をリリースした。同作は、12曲存在するパンソリのうちの4曲を、現代的なレゲエ/ダブのサウンドスケープとミックスさせたマスターピースである。日本が世界に誇るエンジニア、内田直之(Little Tempo、Oki Dub Ainu Band等)がミックスおよび 共同プロデュースを担当。レゲエとパンソリという想定外の組み合 わせが生み出す、パワフルかつスピリチュアルなサウンドが爆発す
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