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mar and The Eastern Power  오마르와 동방전력

스크린샷 2021-04-15 오후 3.08.28.png
press-kit-button(24).png

 저 남쪽 제주도의 한 어촌 마을에서 사막의 블루스와 아프로비트 그리고 그나와족의 트랜스 리듬이 만났다.
Gnawa spirit crosses the ancient desert, and sails to ths island in East Asia.ailing from Seoul, Korea.

오마르와 동방전력은 한국에서 활동하는 다국적 밴드이다. 그 멤버들의 출신만큼이나 다양한 음악으로부터 영향을 받았는데, 월드 뮤직, 특히 북아프리카의 사헬 지방(사하라 사막부터 남쪽 수단 지역에 이르는 영역을 뜻함)의 음악과 덥이나 아프로 비트 같은 음악의 영향을 크게 받았다. 멤버 각자가 모두 다른 음악과 문화적 배경을 가지고 있으며 그러한 것들이 모두 모여 이들의 음악에 직접적으로 나타난다. 모로코 출신인 오마르(Omar)와 이집트 출신인 와일(Wael)은 10년 전 그들의 모국인 북아프리카를 떠나 한국에 정착하기까지 그들과는 다른 문화, 생활, 음악을 접하고 경험하였다. 밴드는 어느 날 갑자기 생겨났다. 오마르의 곡에 와일의 리듬이 만나 항해가 시작되었다. 그들의 음악적인 길은 의심할 것 없이 같은 방향을 행해 있었다. 그 후 제주 출신 기타리스트 오진우(전 윈디시티, 솔로 활동)와 전라도출신 베이시스트 태히언(레게 뮤지션, 싱어송라이터 활동)이 밴드에 합류하여 밴드 사운드에 조화를 이루기 시작하였고, 더 나아가 다양한 음악 스펙트럼이 펼쳐지면서 현재의 유니크한 밴드 사운드를 이루어냈다. 요즘 같은 글로벌 시대, 많은 사람들이 전 세계를 여행하고 다양한 문화 속에서 함께 문화 융합을 만들어가는 시대에서 중요한 것은 스스로를 한쪽으로만 얽매지 않는 것이다. 밴드 동방전력의 음악은 뮤지션의 삶과 외지인으로써 겪게 되는 다양한 경험과 애환이 담긴 이야기들의 반영이다.

about the album Walking Miles
저 남쪽 제주도의 한 어촌 마을에서 사막의 블루스와 아프로비트 그리고 그나와족의 트랜스한 리듬에 영향을 받은 노래들이 탄생했다.
작고 오래된 그 집에서 영감을 받은 오마르는 노래를 만들기 시작했고, 얼마 후 와일이 그 위에 리듬을 더하게 되었다. 그 이후 기타리스트 오진우와 베이시스트 태히언이 합류하면서 오마르와 동방전력이 새로운 국면을 맞이하게 되었다. 그들 노래의 이면에는 자유, 고독, 노동, 신명이 깔려있다.

Omar & The Eastern Power are a live music band based in Korea inspired by world music, especially music of the Sahel, North African grooves and other influences like Dub and Afro Beat. The band members come from Morocco, Egypt and Korea. Each band member has different musical and social backgrounds which have direct influences on their music. Omar (Morocco) and Wael (Egypt) left their home countries in north Africa 10 years ago, since then they have experienced various different cultures, lifestyles and music. The band formed when they crossed paths in Korea, it was without question that their intentions were the same. Omar had a couple of songs that he wrote and Wael put rhythms to them then the ship was sailing. Afterwards Korean Guitarist Oh Jinwoo and Bassist Tehiun joined the band, the music became more balanced and the band's spectrum widened into a unique musical fusion. In a globalized world where people can travel and live in different societies it's important not to put yourself in a box and play just one kind of music. The genre of the Eastern Power is a reflection of the musicians' life and their experience as migrants in a foreign country with all the happiness, sadness, hard work and love that this requires. The band's debut Album "Walking Miles" was released in 2018. The songs were written by Omar Benassila and express his personal experiences. The other three band members played an important part in the arrangement and production of the album.
 

오마르와 동방전력의 2021년 신작.

Sunshine/ Htalen (7inch Vinyl) - 2021년 4월 20일 발매

제주 서쪽, 작은 어촌 마을.
수평선이 보이고 볕이 잘 드는 어부의 집 마당에 악기를 내려놓습니다.

그 순간 물결 위로 부서져 일렁이는 '햇살'은
몽환적인 디스코 리듬이었습니다.
그때 우린 깨달았죠.
그 햇살을 타면 어디든지 갈 수 있다는 것을.

우리의 여행은 저 먼 ‘사막의 블루스’까지 계속됩니다.

“당신을 내려놓고 운명에 몸을 맡기세요. 삶은 거칠고 아름답습니다.”


 


“let go of ego and let destiny carry you, life is wild and beautiful”

[Production Note]
오마르와 동방전력은 모로코 출신의 오마르, 이집트 출신의 와일, 한국 제주의 태히언과 오진우가 만나 2016년 결성된 아프로 비트Afrobeat, 데저트 블루스Desert blues 밴드이다. 싸이키델릭 락을 사랑하는 국내외의 음악팬들에게 지지를 받았던 전작Walking Miles (2018)년을 발표한 이후 제주도를 기점으로 활동하며 모로코의 Visa for Music 페스티벌을 포함한 북아프리카 투어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2021년 동양표준음향사에서 두번째로 발표되는 신작인 Sunshine/ Htalen은 싸이키델릭한 질감을 담은 디스코로 시작해 덥으로 이어지는 A면의 ‘Sunshine’에 이어 B면에는 데저트 블루스Desrt Blues 장르를 담은 Htalen을 담고 있다.후반 작업에는 전세계의 많은 음악 애호가들의에게 두터운 지지를 받고 있는 덥 뮤직의 거장 엔지니어 우치다 나오유키(内田直之)가 사운드메이킹 작업에 함께 하였으며 밥 말리의 마스터링을 담당했던 스털링사운드Stering Sounds의 수석 엔지니어인 그렉 칼비Greg Calbi, 동양표준음향사의 박준 감독이 각각  7인치 바이닐과 디지털 마스터링을 각각 맡았다.녹음에는 뿌리자레코드의 봉고 스튜디오에서 봉고 삼춘(aka 태히언)이, 다섯 편의 비주얼 영상 작업은 비디오 디렉터 그룹 ABT,  Rafi Malek의 일러스트, 디자인의 SSQQ등 짜임새 있는 프로덕션으로 진행된 이번 싱글은 4월 20일 음원 선공개, 5월에는 7인치 싱글 바이닐로 발매 될 예정이다.


 

KakaoTalk_Photo_2021-04-07-13-43-45.jpeg
streaming.png